최종 : 18/11/19 03:46



중국, 대만통일 겨냥 ‘대만 특별행정구’준비위 설립

"시진핑, 재임기간 안에 양안문제 해결 방침"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자신의 임기 중에 대만 문제를 해결하기로 방침을 굳히고 조만간 대만 통일을 겨냥한 대만특별행정구 준비위원회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홍콩 시사잡지 초신(超訊)이 31일 보도했다.

초신은 중국의 대만정책에 관계하는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 시진핑 지도부가 양안문제에 대해 종전의 소극(수세)적인 자세에서 적극(공세)적으로 전환했으며 대만 통일의 일정표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대만독립 성향의 민진당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정부가 양안 관계의 토대라고 여기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합의한 '92공식(共識)' 수용을 거부하고 중국으로부터 점차 떨어져 나가려는 상황에서 중국은 더는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잡지는 지적했다.

여기에 중국이 대만을 통일할 수 있는 제반 능력을 충분히 갖춤에 따라 오랫동안 결론을 미뤄온 양안 문제를 해결할 호기가 도래했다고 시진핑 지도부는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이를 실행하기 위한 조치 일환으로 중국은 '중화인민공화국 대만특별행정구 준비위원회'라는 정식 명칭의 대만 통일 준비 기구가 본부를 푸젠성 샤먼(廈門)에 두고 대만 각계 유력인사의 참여도 검토하고 있다.

'특별행정구'는 중국이 자신의 주권 하에 귀속한 홍콩과 마카오에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하면서 붙인 명칭이다.

또한 잡지는 중국 당국이 '대만특별구 행정구 여권' 발행도 고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대만 여권이 통용되지 않은 홍콩과 마카오, 유엔 관련 시설을 출입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여권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대만 행정원 대륙위원회는 "대만은 주권국가"라면서 대만 주민이 중국이 발급하는 여권을 취득한 것을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017/07/31 23:0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