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7/12/16 22:36



北, 사정 3000km 미사일 보유...9000km 개량

북한 지도부는 사정 3000km 달하는 탄도 미사일을 보유한다고 확인하면서 개량하면 미국 본토 서해안 공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방북한 러시아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안톤 모로조프 의원은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남이 러시아 의원대표단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모로조프 의원은 북한 측이 개발한 탄도 미사일의 사정을 9000km까지 연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지만 "언제까지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다만 모로조프 의원은 북한이 아주 가까운 시일 내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사일 사정을 9000km로 늘리는 계획의 일환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모로조프 의원은 북한 미사일이 미국 서해안을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수식 자료를 보았다면서 북한 측이 핵탄두를 탑재한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덧붙였다.

이런 모조로프 의원의 발언대로 라면 북한이 지난 7월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이 아직 개발 완료 상태는 아니라는 것을 시사하는 점에 주목된다.

앞서 모로조프 의원은 북한 방문에서 귀국한 지난 6일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최대 1만2000km에 달하는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2017/10/10 20:3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