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4 23:50



티베트서 규모 6.9 강진...“큰 피해 없는 듯”

중국 티베트 자치구 동남부에서 18일 규모 6.9 강진이 발생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6시34분께 티베트 자치구 린즈(林芝)시 미린(米林)현을 강타했다.

중국지진대망은 진앙이 북위 29.75도, 동경 95.02도이며 진원 깊이가 10km라고 전했다.

지진으로 라웨(拉月)촌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정전이 일어났으며 루랑(魯郞)진에서는 가옥의 벽에 금이 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다만 규모가 큰 지진임에도 2명이 부상했다고 신고 외에도 사망자가 생겼다는 보고는 아직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다.

린즈시 지진국은 지진 직후 현장에 보낸 구조대를 인용해 끊긴 전력 공급도 재개됐고 통신도 원활한 상태라고 밝혔다.

국가재해대책(減災)위는 민정부가 티베트 미린현에 국가 4급구난 긴급조치를 발령하고 실무팀을 파견, 피해 정황을 조사하고 구조작업 등을 지휘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인도 국경에 인접한 린즈에서는 지난 8월에도 규모 4.3 지진이 일어났다.

당시 진앙은 북위 30.31도, 동경 94.92도로 린즈시 도심에서 91km 떨어진 보미(波密)현 일대이다.

린즈는 칭짱(靑藏) 고원에 있으며 서쪽으로 라싸, 남쪽으로는 인도와 맞닿아있다.

이국적인 풍경으로 '티베트의 강남(江南)'이라고 부르는 린즈에는 작년 국내외 관광객이 437만명이나 찾아 40억 위안(약 6623억원)의 관광수입을 올렸다.

2017/11/18 16:3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