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2/24 22:44



中 작년 도피사범 1300명 송환...1600억 환수

중국 당국은 2017년 해외도피 사범 1300명을 검거해 송환하고 외국으로 빼돌린 자산 9억8000만 위안(약 1614억원)을 환수했다고 당중앙 기율검사위원회가 14일 발표했다.

최고 사정기관인 기율검사위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문을 통해 압송 귀국한 도피사범 가운데 34명이 당 간부와 공무원 등 공직자이며 14명 경우 인터폴의 적색수배자 명단에 등재된 100명 중에 속했다고 전했다.

기율검사위는 작년 이 같은 검거 실적에도 공직과 관련한 뇌물죄를 저지른 800명의 도피사범이 아직 붙잡히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작년 4월 중국 당국은 해외 도주 사범 22명의 조속한 체포를 위해 이들의 소재지 등에 관한 상세한 근황 정보를 공개했다.

정보는 이름과 성별, 신분증 번호, 전 직위, 혐의 내용, 현지 도착 일자, 여권번호 등을 망라했다.

한편 당중앙 기율검사위는 전날 제19기 제2차 전체회의를 폐막했다. 기율검사위 전체회의는 '국가 감찰체제의 개혁을 전면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의 공동커뮈니케를 채택했다.

집권 2기에 들어간 시진핑(習近平) 지도부는 공산당원뿐만 아니라 모든 공직자를 대상으로 비리를 적발하는 '국가감찰위원회'를 3월에 신설하고 부패척결을 확대할 방침이다.

공동커뮈니케는 "반부패 투쟁의 정세가 여전히 심각하고 복잡하다"고 지적한 다음 비리 적발의 신 체제에 관해 "당의 통일적인 지휘를 구축해 공권력을 행사하는 공직자 전부에 대한 감찰을 실현한다"고 명기했다.

새 반부패 체제의 중핵을 맡는 국가감찰위는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관련 법안을 가결할 전망이다.

국가감찰위는 지금까지 검찰 등 사법 기관에 분산한 부패조사 권한을 집약해 당원이 아닌 공무원도 강제 수사해 사법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게 한다.

기율검사위 전체회의는 11일부터 사흘간 열렸으며 시진핑 당 총서기는 앞으로도 부패척결의 고삐를 풀지 않을 방침을 분명히 했다.

2018/01/14 22:3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