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4 23:50



2중전회, ‘시진핑 사상’ 헌법에 명기 확인

중국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2중전회)는 19일 시진핑(習近平) 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이름을 얹힌 '시진핑 사상'을 개헌안에 명기할 방침을 확인했다.

2중전회는 이날 이틀간 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커뮈니케를 통해 작년 10월 제19차 당 대회에서 시진핑 당 총서기가 제시한 치국이념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사상'을 헌법에 추가하는 건의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2중전회의 주요 의제인 개헌안은 오는 3월 열리는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1차 전체회의에서 심의 가결될 전망이다.

현역 최고지도자의 이름을 헌법에 기재하는 것은 공산정권 수립을 주도한 마오쩌둥(毛澤東) 이래 시 주석이 처음으로 그만큼 권위가 한층 높아지게 됐다.

'시진핑 사상'은 19차 당 대회에서 당장에 들어가 마오쩌둥, 덩샤오핑과 같은 반열의 위상을 갖추게 했다.

커뮈니케는 "당 대회에서 확정한 중대한 이론과 정책을 국가의 근본법(헌법)에 명기해야 한다는데 인식의 일치를 보았다"고 전했다.

지난 2004년 헌법 개헌에서는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이 제창한 '3개 대표의 중요 사상'이 기존의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鄧小平) 이론 등과 나란히 '중국 각족 인민'의 행동지침으로서 전문에 추가된 바 있다.

2중전회는 '시진핑 사상'과 함께 2012년 당장의 행동지침으로 격상된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의 '과학적 발전관'도 헌법에 삽입한다는 방침을 승인했다.

또한 2중전회는 모든 공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사정기관 '국가감찰위원회'를 신설한다는 계획을 확정했다.

2중전회는 통상 2월 하순 사흘간 일정으로 열려 전인대에서 결정할 국무원 고위인사 등을 주로 논의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2일로 일정을 줄인데다가 1개월 전을 앞당겨짐에 따라 커뮈니케에는 인사에 관한 언급이 없었다.

이로 인해 2월 다시 중요 회의를 소집해 국가주석과 총리를 비롯한 인사 문제를 의논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2018/01/19 22:5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