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3 06:22



[今天歷史-1월25일] 江靑 사형 언도...‘증오 구현의 走狗’

1966년부터 1976년까지 문화대혁명 기간 4인방의 실질적 리더는 장춘차오였고 재판 기간의 독보적 주역은 장칭이었다.

3명의 남자는 마오쩌둥이라는 탈바가지가 떼어지자 '머리 잘린 삼손' 모양의 몰골이었다. 재판정에서 그들은 맥이 탁 풀인 모습인데다 추하고 비루했다.

장춘차오는 '살아있는 시체'였고, '문화대혁명의 붓'으로 불린 야오위안은 '판결문의 영혼 없는 대필자'였으며 '문혁의 얼굴마담' 왕훙원은 '비굴한 악역'으로 충실한 조연 및 엑스트라 역할을 해 재판정 방청객의 조소를 사며 즐거움을 제공했다.

그러나 마오쩌둥의 처인 장칭은 확신범의 자세를 전혀 굽히지 않았다.

"나는 마오 주석의 사냥개(走狗)였다. 마오 주석이 짖으라 하면 짖었고 물으라 하면 물었다."

이런 입장과 당당한 자세로 "4인방 4인방하는데 진정한 4인방은 오직 나뿐이다."

자신의 주장을 재판정에서 입증하려는, 비웃음과 헛웃음을 불러일으키는 진술을 쏟아냈다.

장칭이 장춘차오와 함께 사형 언도를 받은 것은 재판정에서 여배우 출신 강칭이 혼신의 주역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한 재판부가 노력을 인정한 것일게다.

뮤지컬 형식의 영화 '올리버 트위스트'에서 주인공 올리버 트위스트를 지독하고 잔인하게 괴롭히는 악의 화신 여자 조역이 자신이 사모하는 사람에 대한 참으로 아름다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나온다.

장칭은 사형집행이 면제된 가운데 병원에서 연금 상태로 치료받던 중에 목을 매 자살했다. 신병에 우울증이 겹친 것으로 보인다.

유서를 남겼는데 그 하나는 덩샤오핑에 대한 증오를 흠뿍 담았다. '증오 구현 4인방'의 진정한 리더로서 스스로 자리매김한 것에 걸맞았다.

다른 하나는 마오에 대한 지극한 연모의 글이었다. 그 글에서 증오의 모습은 완전히 자취를 감추고 한 남자에 대한 사랑하는 여자의 모습이 오롯이 담겨 있었다.

너무나도 선명한 야누스의 모습으로 장칭은 생을 스스로 마감했다. <스위프트-버크왈드>

가짜술 제조자 처형

1981년= 중국 최고인민법원 특별법정은 4인방의 일원이며 마오쩌둥(毛澤東)의 미망인인 장칭(江靑)에 사형을 선고했다.

문화대혁명 기간(1966~1976) 막강한 권세를 휘둘렀던 장칭은 마오쩌둥이 사망한 뒤 1개월 뒤인 1976년 10월 6일 4인방 동료들과 함께 체포됐다.

연금 상태에 놓여 있던 이들에 대한 재판은 덩샤오핑(鄧小平)이 권력을 장악한지 만 2년을 한 달 남긴 시점인 1980년 11월 20일 시작됐다.

장칭 등 4인방을 포함 10명의 피고인에 대한 선고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장칭, 장춘차오 사형(집행연기 2년) 정치권리 박탈 종신

야오원위안 징역 20년 정치권리 박탈 5년

왕훙원 무기 징역 정치권리 박탈 종신

천보다 징역 18년 정치권리 박탈 5년

황융성 징역 18년 정치권리 박탈 6년

우파셴 징역 17년 정치권리 박탈 6년

리쭤펑 징역 17년 정치권리 박탈 5년

츄쭤후이 징역 16년 정치권리 박탈 5년

장텅자오 징역 18년 정치권리박탈 5년


[今天歷史-10월 6일] 4인방 체포

[今天歷史-11월 20일] 4인방재판

장칭은 후에 감형되어 사형을 면했고 병보석으로 석방되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이던 1991년 5월 14일 목을 매어 자살했다. 이때 나이는 77세였다.

[今天歷史-5월 14일] 江靑 자살

장춘차오도 감형되어 사형을 면했다. 장칭 자살 1년 뒤인 1992년 왕훙원이 간암으로 병사했으며 장춘차오는 2005년 4월에 죽었고 이해 12월 마지막으로 야오원위안이 동료의 뒤를 따랐다.

1997년 중국 전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윈난(雲南)성 쩌현(澤縣)의 가짜술 사건의 관련자 5명에 대해 최고인민법원의 비준을 거쳐 윈난성 고급인민법원의 최종심에서 사형판결이 확정됐다.

판결 확정 당일 형이 집행됐다.

이들은 1995년 7월부터 1996년 2월 사이에 가짜술을 제조 판매했으며 이를 마신 33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부상했다.

2018/01/25 13:5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