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1/15 17:18



트럼프·아베 “북한 핵미사일 저지 압력 유지” 확인

아베 "문 대통령에 위안부 합의 준수 입장 전달하겠다"
트럼프 "주일미군기 사고 관련 협의하도록 하겠다" 약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화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저지하기 위한 압력을 유지한다는 양국 공조 방침을 확인했다고 요미우리 신문과 닛케이 신문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오는 6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방일을 앞두고 대북 정책 등에 관해 1시간3분 동안 의견을 교환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미일, 한미일 연대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공유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전화통화를 끝내고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대북제재를 각국과 함께 이행할 필요성을 얘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TPP)에 복귀할 의향을 표명한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차 방한, 9일 문재인 대통령과 갖는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한 정부 합의에 대한 일본 측 입장을 확실히 전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하는 등에 대해선 "북한의 미소외교에 시선을 빼앗겨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양국 현안을 놓고선 아베 총리가 연달아 발생한 주일 미군기의 불시착 사고에 철저한 안전 확보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관계자가 일본 측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적극 대처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로 정상회담을 가진 것은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작년 11월29일 통화 이래 2개월여 만으로 통화시간이 역대 최장이다.

일본 측이 펜스 부통령의 방일과 평창올림픽을 목전에 두고 미국에 요청해 실현됐다.

양국 정상은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의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계기로 양국의 확고한 대북 압박 연대 자세를 남북한과 국제사회에 과시하고자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짐작된다.


2018/02/03 21:4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