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4 23:50



中, 미국산 수수 반덤핑 조사…통상압박 맞불

중국이 가중하는 미국의 무역 압력에 대항하는 조치 일환으로 미국산 수수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개시했다고 중신망(中新網)이 4일 보도했다.

사이트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이날 미국에서 수입하는 수수를 상대로 반덤핑과 반보조금 조사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 왕허쥔(王賀軍) 국장은 "이번 조치가 정상적인 무역구제 조사 안건"이라고 설명했다.

왕허쥔 국장은 상무부의 초동적인 증거로는 미국 정부가 수수 수출에 보조금을 제공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3년 이래 미국산 수수의 대중 수출량이 대폭 증가하고 가격도 지속적으로 떨어져 중국 수수산업에 상당한 피해를 주고 있다고 왕 국장은 지적했다.

이로 인해 중국 정부는 국내 유관 법률과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의거해 반덤핑, 반보조금 조사를 발동했다고 한다.

중국 통계를 보면 미국산 수수는 2017년 1~10월 중국에 425만8000t이 반입돼 전체 시장 물량의 60%에 육박했다.

왕 국장은 중국 수수산업의 밀집도가 낮은 반면 재배 농가는 많아 반덤핑 피해와 관련해 이의제기에 필요한 신청 문건을 준비하기 어려워 상무부가 직접 조사에 나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왕허쥔 국장은 미중 경제무역 관계의 안정 발전이 양국과 양국민의 근본 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하며 중국 측은 미국과 상호존중, 평등호혜 토대 위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경제무역 마찰을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근래 들어 통상 압박을 확대하자 보복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22일 주로 중국을 겨냥해 외국산 태양광 패널과 세탁기에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 발동했다.

이에 중국은 즉각 1월28일 미국과 유럽에서 수입하는 에틸렌 글리콜 모노부틸 에테르(EGBE)와 디에틸렌 글리콜 모노부틸 에테르(DEGBE)의 두 종류 화학제품에 대한 9.3∼18.8% 반덤핑 관세 부과를 연장하도록 했다.

2018/02/04 23:4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