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2/23 23:56



중국, 종교탄압 강화 새 종교조례 시행...일부 지하교회 폐쇄도

중국과 교황청(바티칸)이 주교 임명문제에 관해 조만간 공식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도는 와중에 중국 당국이 지하교회(가정교회)를 전면 봉쇄하는 등 탄압을 강화한 새로운 종교사무 조례의 시행에 들어가 관심을 끌고 있다.

자유아시아 방송(RFA)과 중앙통신은 5일 중국 당국이 지난 1일부터 새로운 종교사무 조례에 의거, 일부 지방에서 지하교회의 행사를 막아 가톨릭 신자들이 정상적인 종교활동을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허난(河南)성 시화(西華)현 관내 샤오야오(逍遙)진 등 19개 향진에서 지하교회 모두 신 종교 조례 시행 이래 현지 종교 부문과 경찰의 경고와 감시를 받고 있다.

가톨릭 신자인 펑(馮)모씨는 RFA에 정부 승인을 받지 않은 장소에서 종교활동을 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이를 어긴 곳을 폐쇄할 것이라는 당국의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RFA 기자가 직접 저우커우(周口)시 민족종교 사무국에 시내 지하교회 신자가 종교집회를 거행하거나 참가할 수 있느냐를 문의한 바 "현재 할 수 없다", "여기서는 안 된다"는 답을 들었다고 한다.

매체는 시화현 각 진 정부와 경찰 파출소는 현내 학교에 직원을 파견해 상급 지시라면서 교사에 학생이 종교를 믿지 않도록 교도하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또한 부모가 자녀를 데리고 종교활동에 참석하거나 종교 서적을 읽지 못하게 조치했다.

상당수 향촌의 당위는 가정을 찾아 신자인 경우 반드시 관제 교회에서 미사를 드리는 것은 물론 집 안에 걸어둔 십자가를 치우라고 압박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지하교회 신자들은 허난성의 가톨릭 신자 수가 중국에서 가장 많다며 시화현에서 진행하는 탄압 조치가 그곳에만 국한되지는 절대로 않고 다른 지역도 이미 시행되거나 실시가 임박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매체는 신 종교사무 조례의 발효로 앞으로 중국의 신앙생활 상황이 한층 악화해 사회적으로 긴장을 고조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들어 홍콩 언론을 중심으로 중국과 교황청이 줄곧 갈등을 빚어온 서품 절차에 관한 협상의 타결이 임박하면서 1949년 이래 단절된 양측 관계가 정상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교황청은 중국 천주교 애국회 소속 주교 7명을 승인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1일 소개했다.

2018/02/05 23:0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