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9/19 07:28



2016년 미국 사이버 공격 피해 117조원...북중 관여

지난 2016년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최대 1090억 달러(약 117조6110억원)의 경제 피해가 생긴 것으로 추정됐다고 지지(時事)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미국 대통령에 경제정책을 조언하는 백악관 경제자문회의(CEA)가 전날(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고서는 대미 사이버 공격으로 2016년 한해 570억 달러에서 1090억 달러의 경제손실을 보았다면서 북한과 중국이 국가 차원에서 개입한 경우가 적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사이버 공격 위협을 방어하려면 관민의 연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보고서는 정치와 경제, 군사적인 목적의 사이버 공격에는 북한과 중국, 이란, 러시아가 관여했다고 지목한 정부 기관의 조사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미국 기업의 기밀정보를 경쟁 관계에 있는 자국 기업이 절취하는데 해당 국가의 지원이 배후에 있는 사례도 많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소닉 픽처스 엔터테인먼트가 2014년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당한 사실을 거론하며 미국 기업이 표적으로 되면 도난 등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에 더해 주가 하락 등 2차적인 피해까지 받는다고 경고했다.

앞서 미국과 영국 정부는 15일 작년 6월 세계 각지에서 발생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러시아군이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양국 정부는 사이버 공격이 우크라이나를 불안정하게 만들려는 목적으로 자행됐지만 'Petya' 컴퓨터 바이러스가 각국 정부와 기업의 컴퓨터에 침입하면서 수십억 달러의 경제피해가 생긴 것으로 보았다.

2018/02/18 09:5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