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7/18 06:10



대만, 중국 강온 양면 전술로 ‘분열’ 획책 경계

대만 정부는 중국이 강온 양면 전술로 대만 내부의 갈등을 유발하려는 시도에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이날 베이징에서 개막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행한 정보공작(업무) 보고에서 "'대만 독립'을 노린 어떠한 분열 획책과 행동도 결단코 용납하지 않겠다"며 차이잉원(蔡英文) 정부에 다시 한 번 쐐기를 박았다.

이번 전인대에서 국가주석 임기제한을 삭제해 대만에 대한 강경노선을 견지하는 시진핑에 '장기집권' 길을 여는 헌법 개정안을 통과시킬 예정인데 대해 대만은 우려를 감치 못하고 있다.

여기에 리 총리는 "양안 동포가 중화민족이 위대하게 부흥하는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창조하자"며 정치와 분리해 경제와 문화 측면에서 교류 확대를 대만 측에 촉구했다.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은 전인대 개막에 앞서 중국에 진출해 경제활동을 하는 대만 주민에 부여하는 우대책 31개 항목을 공표했다.

모두 대만 기업과 주민에 "중국의 동포로서 동등한 대우를 제공하고 투자와 인재를 유치하겠다"는 내용이다.

중국이 장기 집권하는 시진핑 체제 하에서 차이잉원 민진당 정부를 제쳐두고 대만 개인과 기업을 직접 유인해 "대만 내부의 분열을 기도하는 움직임"을 가속화하는 것으로 대만 측은 보고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2018/03/05 22:5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