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6/20 07:51



일본 “IAEA 대북 핵사찰 비용 30억 대겠다”

북한 비핵화에 뒤늦게 적극 참여 자세 보여

북한이 남북합의에서 비핵화 협상 의향을 표시한데 대해 그 진정성에 의문을 표시해온 일본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사찰에 북한이 응할 경우 초기 비용 3억엔(약 30억8000만원) 이상을 댈 방침을 굳혔다고 주니치(中國) 신문과 아사히 신문 등이 11일 보도했다.

매체는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이 IAEA의 북한 사찰 착수시 투입하는 인원과 기자재 조달에 필요한 비용을 부담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미일 양국 등 관련국이 비핵화를 향한 첫걸음으로 자리 매김하는 대북 핵사찰을 확실히 함으로써 북한에 핵포기로 가는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압박을 가하려는 노림수가 일본에는 있는 것으로 매체는 지적했다.

북한은 2009년 IAEA 핵사찰 감시요원을 내쫓은 이래 사찰을 받지 않고 있다.

한국과 미국이 북한과 정상회담을 위한 조정을 진행하는 속에서 뒤쳐진 감이 있는 일본은 비핵화에 기여하는 자세를 표시해 존재감을 발휘하려는 목적도 가지고 있다고 매체는 분석했다.

IAEA 사찰 대상으로 상정되는 것은 북한 서북부에 있는 영변 핵시설로 우라늄 농축공장과 원자로, 사용 끝난 폐핵연료 재처리 공장 등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사찰 초기 비용에는 최소한 3억5000만엔에서 4억엔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일본은 그 비용 대부분을 IAEA에 제공하는 틀을 만들려고 한다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은 지난달 15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를 찾아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 IAEA가 사찰을 재개할 경우 초기 비용을 지원할 의향을 전달했다.

당시 아마노 사무총장은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정치 상황이 허락하면 북한에 사찰요원을 다시 보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고도 외상은 "갑자기라도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고 말할 때에는 적극적으로 초기 비용을 비롯해 IAEA에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이 IAEA '핵 비확산 기금'에 내놓은 자금의 잔고는 270만 유로(35억5600만원)에 달해 이를 활용할 수 있다고 한다.

신규로 자금을 염출하는 방안도 일본은 검토 중이라고 매체는 덧붙였다.

2018/03/11 19:4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