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7/21 23:31



日 외무성, 한반도 정세에 대응 북한 담당과 신설

일본 외무성은 한반도 정세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북한을 전담하는 부서를 신설하기고 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은 이날 각의후 기자회견에서 외무성에서 한반도를 담당하는 아시아대양주국 산하 북동아시아과를 이르면 올여름 2개로 나눌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노 외상은 북동아시아과를 둘로 쪼개 북동아시아 제1과는 한국, 제2과 경우 북한을 맡게 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을 전문으로 담당하는 과를 신설함으로써 북한 정책에 대처하는 체제를 강화할 목적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고노 외상은 북한 담당과 신설에 관해 "북한 관계에서 담당자의 업무량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한국과 연대, 북한에 대응의 중요성이 모두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북동아시아과는 한국반과 북한반을 따로 두어 남북한 관련 업무를 분담시켰다.

2018/04/06 22:2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