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8 03:59



문재인·김정은·트럼프 ‘영향력 있는 100인’ 선정...타임誌

한반도 정세의 변화를 가져올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의 주역인 문재인 대통령,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란히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선정됐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19일(현지시간)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발표하면서 지도자 부문에 그간 긴장이 높아진 한반도 정세의 완화를 반영해 이들 3명을 포함시켰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맬컴 턴불 호주 총리, 트럼프 대통령의 주변과 러시아 간 내통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오프라 윈프리도 꼽혔다.

선구자 부문에서는 미국 남부 플로리다 주 고교생들이 뽑혔다. 17명의 희생자를 낸 총기 난사사건을 계기로 총기 규제를 호소하는 활동을 미국 전역으로 확산시켰다.

이밖에 할리우드 스타 니콜 키드먼과 휴 잭맨, 가수 리한나, 영국 해리 왕자,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등도 100인에 끼였다.

타임은 매년 세계의 정세와 조류를 주도하는 지도자와 예술가, 경영인, 예능인을 대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선정 공표하고 있다.

2018/04/20 22:2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