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0/22 23:08



한중 정상,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에 협력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4일 남북이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한중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부터 35분간 시 주석과 전화 통화하면서 판문점 선언 관련,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이번 통화는 지난달 27일 열린 남북 정상회담 성과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은 시 주석의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 덕분"이라며 "(시 주석이)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지난 3월 하순 방중 때를 비롯한 여러 계기에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고,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대해 지지 입장을 표명해준 것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이에 시 주석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판문점 선언의 발표를 축하한다"면서 "이런 성과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를 주도하는데 있어서 문 대통령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또한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왕이(王毅) 외교부장을 만나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적극적인 용의를 표명했다"면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 의지를 다시 천명했으며 종전 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적대적인 역사를 끝내려는 의지를 강력하게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앞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성패가 관건인만큼 앞으로도 한중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를 유지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시 주석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그리고 중국의 적극적인 기여가 중요하다"고 응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중 교류 협력과 관해선 "이제 양국 정부가 보다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양국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사업을 보다 많이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시 주석은 "중국도 한중 간 교류 협력을 중시하고 있다. 두 정상이 합의한 대로 인적·문화적 교류에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국빈방중 때 시 주석과 합의한 '핫라인'이 본격 가동되는 것 같아 든든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중 정상 간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시 주석과는 세 번째 정상통화이다.

2018/05/05 14:0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