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8/22 09:03



이수훈 “일본, 조기 북일대화 나서야 ‘재팬 패싱’ 모면”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는 9일 일본이 급변하는 한반도 프로세스에서 배제되지 않으려면 서둘러 북한과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이수훈 대사는 2년 반에 도쿄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대화 국면에 진입한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사는 "이른바 '재팬 패싱(일본 제외)'을 막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가능한 한 빨리 (일북)대화에 나서는 것"이라고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국무위원장 김정은이 "언제라도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사실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전화회담을 통해 전한 바 있다.

이 대사는 이와 관련해 "아베 총리가 (북한과)대화에 나설 경우 성공할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대사는 북한 측으로선 경제재건을 위해서라도 일본과 대화를 실패로 끝나게 할 수 없다"며 "북한에는 경제를 모두 중국에만 의존할 수 없다는 사정도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사는 "문 대통령이 일북대화에서도 중재자 역할을 하려고 하고 있으며 납치문제에 관한 언급 등을 통해 이미 어느 정도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일 관계에 관해선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선언을 내놓아야 한다며 "이미 양국 외교 당국자 차원에서 검토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또한 이 대사는 한중일 정상회의 다음날 문 대통령이 취임 1주년을 맞기 때문에 이번에는 바로 귀국하지만 올해 안으로 단독으로 방일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이 대사는 문 대통령의 방일을 위해서도 "역사문제가 미래지향 관계 발전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인식을 양국이 갖고 과거를 직시하면서 잘 극복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018/05/09 21:3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