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0/22 23:08



한중일 경제단체, ‘3개국 FTA 조기 실현’ 공동성명

한중일 경제단체는 9일 3개국 자유무역협정(FTA)의 조기 체결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중국 장쩡웨이(姜增偉)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 회장, 일본 사카키바라 사다유키(榊原定征) 경제단체연합회(經團連) 회장은 이날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비즈니스 서밋을 도쿄에서 가졌다.

한중일 경제단체장은 비즈니스 서밋을 통해 "포괄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자유롭게 열린 다국간 통상 시스템이 불가결하다"는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공동성명은 다국간 무역을 추진하고자 "현재 교섭 중인 한중일 FTA와 동아시아 지역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등을 조기에 높은 차원에서 실현할 것"을 촉구했다.

한중일 경제단체는 채택한 공동성명을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정식으로 건넸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공동성명에 대해 "공정한 경쟁 환경을 확보하고 자유무역을 가일층 추진할 것을 강력히 호소해야 한다"고 환영했다.

공동성명은 아시아 지역의 포괄적인 성장을 향한 협력과 혁신 추진의 두 개의 핵심 내용을 담았다.

포괄적인 성장을 겨냥해선 "질과 양 면에서 인프라 확충을 착실히 진행해야 한다"고 공동성명은 강조했다.

아울러 공동성명은 한중일 이외에 제4국 시장에서 협력 등을 통해 물리적, 제도적, 인적 연대를 강화하는데 공헌해야 한다고 명기했다.

2018/05/09 21:3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