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8 03:59



한중일 정상회의, 관계개선 연출...北비핵화에는 온도차

일본 언론은 2년 반만에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가 냉랭한 국면이 이어졌던 3개국 간 관계가 개선 기조에 있다는 분위기를 연출하는 성과를 일단 거뒀다고 9일 평가했다.

다만 언론은 일본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한중 양국과 연대를 강화, 북한 비핵과 실현과 일본인 납치 문제의 해결로 연결시키려 했지만 비핵화로 가는 프로세스를 놓고선 한중일이 '온도차'를 보인 것으로 지적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로선 장기간 끊어진 한중 정상의 방일을 실현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크나 큰 외교적 성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시기에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성사하면서 동아시아 3국이 대좌해 북한 문제를 논의하는 절호의 기회를 만들었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는 2011년 12월 이명박 대통령 이래 6년5개월 만에 일본을 찾았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2011년 5월 원자바오(溫家寶) 당시 총리 이후 7년 만에 방일했다.

하지만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일본 정부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핵과 미사일 폐기를 구해 대북 압력 유지를 주창하는데 대해 중국은 단계 제재 완화를 원하는 북한을 지지하는 입장을 취했다.

한국도 북한에 대한 융화노선으로 기울면서 미일과 공조를 흐트러트릴 수 있다는 우려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보수 성향의 산케이 신문은 한중일 정상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연대의 큰 틀에는 의견 일치를 보았지만 대북 압력노선의 견지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한중일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 이행을 3개국의 공동 입장으로 확인했으나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을 유지하는 수준까지는 합의를 보지 못한 점을 거론했다.

아사히 신문 역시 세 정상이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한다는 점에 일치를 본 사실에 주목하면서도 방법을 둘러싸고는 상당한 이견을 나타낸 것으로 지적했다.

일본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핵 폐기를 실현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유지한다"는 방침을 내세운 반면 중국 경우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개진한 것으로 신문은 분석했다.

일본어판 뉴스위크 역시 한중일 정상이 북한 비핵화를 향해 협력하기로 했지만 아베 총리가 제안한 압력 노선의 계속을 포함한 완전 일치에는 불투명감을 남겼다고 관측했다.

2018/05/09 21:4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