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5/28 03:59



볼턴 “미북 정상회담서 비핵화 합의 가능성 크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 폐기는 물론 생화학 무기, 한국과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전날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객원 앵커와 대담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진정성을 파악하게 될 것이라며 그전까진 북한에 대한 압박을 줄이지 않을 것이라고 언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미국의 이란 핵합의 탈퇴가 북한과 비핵화 합의를 이루는데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에 대해 "오히려 북한과는 합의할 공산이 크다고 생각한다. 왜냐 하면 북한은 스스로 이란처럼 매우 유리한 협상을 얻어내지 못할 것으로 인식하고, 어떤 합의를 이루더라도 훨씬 더 미국 쪽에 양보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실제로 행동에 옮기지 않을 우려에 관해선 "물론 가능한 일이다.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북한은 내부적으로 과거 미국의 역대 행정부들과 그랬던 것처럼 협상을 하고 시간을 벌고, 이행하지 않을 약속을 대가로 돈을 받아낼 수 있다. 하지만 북한은 이번에는 다른 미국 대통령을 만나며 그 대통령은 협상할 줄 알고 있으며, 지키는 법도 알고 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언급했다.

볼턴 보좌관은 6월12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모든 핵무기를 포기할 것인지를 확인할지에는 "그렇다. 비핵화는 오랜 기간 다뤄져온 문제이다. 1992년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뿐만 아니라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재처리를 포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우리는 화학과 생물 무기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미사일에 대해서도 얘기할 생각이다. 아울러 일본과 한국인 납치 피해자에 관해서 말할 것"이라고 언명했다.

아울러 볼턴 보좌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진정성을 갖지 않는 것으로 드러날 때는 최악의 결과를 미리 예단하고 싶어 하진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회담장에서 그가 일어나 걸어 나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18/05/13 22:0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