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07/21 23:31



미국, 중국 등에 이란산 원유 수입 감축 요구

미국 정부는 각국에 이란산 원유 도입을 줄이라고 요구할 방침이라고 닛케이 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핵합의 탈퇴를 선언한데 이은 후속행동으로서 이 같은 조치에 나설 생각이다.

미국은 이란이 원유 수출로 벌어들이는 수입을 축소시킴으로써 군사자금 조달을 억제해 중동에서 이란의 영향력을 떨어트리게 만들 속셈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신문은 각국이 이란산 원유 도입 감축에 응하지 않을 경우 자국 금융기관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대응에 부심할 것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세계 원유시장에서는 "이란산 도입을 상당량 줄인다 해도 이란 이외 국가에서 공급량이 풍부한 상태"라는 평가를 담은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지난 2011년 말 성립한 '국방수권법'은 원유 거래를 제한하기 위한 것인데 이를 실행하려면 원유 가격에 대한 여파가 미미하다는 것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대통령령은 이를 염두에 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이란 핵합의에서 이탈을 공포하면서 이란에 대해 경제제재 재개를 관련 장관에 지시했다.

원유 거래에 관한 제재 발동에는 11월 상순까지 180일간 유예기간을 설정한 점에서 그 사이 이란산 원유의 도입을 줄이도록 각국을 압박하려는 것이다.

각국이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자국 금융기관이 미국에서 영업활동을 할 수 없게 될 우려가 있다.

원유 수입 대국인 중국과 인도가 미국에 협력할지도 관심을 모은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우리 정부는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에 대비해 제재 예외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협의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미국의 이란 핵 합의 탈퇴와 제재 복원으로 인한 이란 수출입과 원유 수입 차질에 대비하기 위한 대책반을 가동했다고 밝혔다.

이란산 원유는 우리 전체 원유 수입의 13%를 차지하고 있다.

2018/05/15 21:4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