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0/21 08:42



폼페이오, 10월 방북 때 ‘종전선언’ 제시“ CBS

교착 상태에 있는 북한 비핵화 협상을 타개하기 위해 내달 방북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종전 선언'을 카드로서 테이블에 올려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CBS 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4번째로 평양을 방문하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1기 임기 동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한 비핵화의 목표를 달성하려 한다면서 북미 대화 유지에 진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런 폼페이오 장관이 대북 협상을 준비하면서 북한이 원하는 한국전쟁의 공식 종전 선언 가능성이라는 눈에 띌만한 수단으로 유보해두고 있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종전 선언에 서명할 것인가는 질의에는 "말하기가 어렵다. 우리가 최종적으로 어디까지 갈 것인지를 미리 예단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분명한 것은 실제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 선언 가능성을 열어놓음으로써 미국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선 북한과의 협상을 원하고 더이상 요구 조건을 제시하지 않겠다는 점을 확인시켜주려고 한다고 방송은 분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에 빠진 이후에도 전쟁을 피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주장하며 대북 대화를 계속 추진했다.

방송은 폼페이오 장관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미국의 대북제재를 유지할 것이라고 언명했지만 미국은 종전 선언이라는 카드를 사용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에 계속 붙잡아두려고 하고 있다고 관측했다.

2018/09/29 23:1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