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0/21 08:42



폼페이오 국무, 7일 북한 방문 김정은과 만나

7~8일 방한 문 대통령·강 외교장관 면담..."방북 결과 설명"
일본과 중국도 차례로 순방...북한 비핵화 협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7일 북한을 방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이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7일 평양을 찾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 북한 비핵화 진전을 향해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6~8일에 걸쳐 북한 외에도 일본과 한국, 중국을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라고 나워트 대변인은 전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6~7일 방일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을 만나고 7일 평양으로 날아간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직후 1박2일 동안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강경화 외교장관과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할 방침이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8일에는 베이징에서 중국 당국자들과 회담하면서 양자간 현안, 지역과 글로벌 문제에 관해 협의한다고 나워트 대변인은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 동안 다소 소강 상태에 있는 북한 비핵화 협상을 타개를 위해 전력을 다하면서 '종전 선언'을 카드로서 테이블에 올려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4번째로 평양을 방문하는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1기 임기 동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한 비핵화의 목표를 달성하려는 의욕을 갖고 있으며 북미 대화 유지에 노력하고 있다는 평이다.

CBS 방송 등은 그런 폼페이오 장관이 대북 협상을 준비하면서 북한이 원하는 한국전쟁의 공식 종전 선언 가능성이라는 눈에 띌만한 수단으로 유보해두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종전 선언에 서명할 것인가는 질의에는 "말하기가 어렵다. 우리가 최종적으로 어디까지 갈 것인지를 미리 예단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분명한 것은 실제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 선언 가능성을 열어놓음으로써 미국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선 북한과의 협상을 원하고 더이상 요구 조건을 제시하지 않겠다는 점을 확인시켜주려고 애쓰고 있는데 7일 방북에서 실제로 어떤 제안을 내놓고 북한과 조율을 벌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8/10/03 15:3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