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0/17 23:46



中 해경선 4척, 센카쿠 일본 접속수역 진입

중국 해경선 4척이 10일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주변 일본 접속수역을 재차 침범했다고 NHK와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해경선 4척은 이날 오전 센카쿠 열도 부근 일본 영해와 붙어있는 접속수역에서 들어와 항행하다가 오전 6시께 빠져나갔다.

해상보안청 제11관구 해상보안본부는 낮 12시 현재 센카쿠 열도 근처에서 중국 해경선이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재차 침범할 것에 대비해 경계감시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오전 11시께도 중국 해경선 하이징(海警) 1307, 2305, 2401의 3척이 센카쿠 열도 구바시마(久場島) 북북서 쪽에서 접속수역에 들어왔다.

같은 날 오후 4시52분께에는 대형 해경선 하이징 31240이 우오쓰리시마(魚釣島) 서북서에서 접속수역에 진입해 다른 3척과 합류했다.

9일 오전 9시에도 하이징 1307과 2401이 구바시마 북북서에서 서북서쪽 31~36km, 하이징 2305와 31240이 우오쓰리시마 북북서쪽 35~38km 수역을 각각 지났다.

오후 3시에는 이들 해경선 4척이 센카쿠 열도 미나미코지마(南小島) 남동쪽 32~33km 해역을 동진했다.

중국 해경선은 9월24일 이래 한동안 잠잠하다가 2주일 만에 일본 접속수역 침범을 재개했다.

지난달 7일에는 중국 해경선들이 일본 영해를 침범해 1시간반 동안에 걸쳐 도발을 펼쳤다.

당시 일본 외무성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아시아 대양주 국장은 주일 중국대사관 공사에 "센카쿠 열도는 일본 고유영토로 영해 침입은 주권 침해로 용납할 수 없다"고 항의하며 즉각 퇴거를 요구했다.

2018/10/10 22:0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