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1/13 08:45



“일본 정부, 문재인 대통령 연내 방일 단념”

...'위안부' '욱일기' 등 마찰 감안

일본 정부는 한국 측에 요청한 문재인 대통령의 연내 방일 실현을 단념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에 관한 2015년 2월 한일합의의 이행, 해상자위대 자위함의 '욱일기' 게양 문제를 둘러싼 양국 간 마찰이 표면화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한을 위해 한국 정부가 조정을 해야 하는 점을 감안해 전날 이 같은 판단을 내렸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정을 고려해 내년 벽두 이래로 문 대통령의 방일을 늦춰 시기를 다시 조정하기로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일 정부는 한일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은 올해 양국 관계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모색했다. 문 대통령은 5월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일본을 찾았을 때 이명박 전 대통령 이래 한국 국가원수로는 7년 만에 단독방일을 희망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9월 미국 뉴욕에서 문 대통령을 만난 자리 등에서 연내를 염두에 두고 '적절한 시기'에 방일하기를 당부해 양국 간 정상 상호왕래를 재차 궤도에 올릴 생각이었다.

그러나 한일합의에 따라 한국 정부가 설립한 화해치유 재단이 국내 여론에 밀려 이의 해산을 시사하는 발언이 관련 각료들에서 연달아 나왔다.

문 대통령도 9월 아베 총리와 회담했을 때 "국내에서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는 입장을 전달해 일본 측이 "한일합의의 파기로 이어진다"고 반발했다.

이달 11일 제주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에선 자위함기 욱일기의 게양을 자제하라고 한국 측의 요청에 일본이 호위함 파견을 취소하고 외교채널로 항의하는 사태까지 빚어졌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역사문제를 안고 문 대통령이 연내 방일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다만 대북정책 공조 등을 고려하면 아베 정권이 양국 관계 악화를 원하지는 않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단독방일을 계속 요청하면서 적절한 시기를 모색할 것이라고 외무성 간부는 밝혔다.

2018/10/17 23:4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