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1/13 08:45



크렘린궁 “북러 정상회담 내주 열릴 예정 없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을 가질 일정이 오는 28일부터 시작한 다음 주에는 예정돼있지 않다고 크렘린궁이 24일 밝혔다.

스푸트니크와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 참석, 김정은 위원장이 이달 말에서 내달 초 러시아를 찾아 푸틴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북러 정상회담 일정을 "조정중이지만 내주(28일~11월3일) 사이에는 회담 예정이 없다"고 분명히 했다.

그간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놓고선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10월 말 사이에서 11월 초에 이뤄져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더욱이 모스크바를 방문 중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아마도 내년 1월1일 이후(probably after the first of the year)가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북러 정상회담 조기 성사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앞서 페스코프 대변인은 22일 정례 기자회견 때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간 첫 정상회담이 일정과 장소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지난 16일에는 "올해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회담 일정이 잡혀 있다"며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에 대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2018/10/25 20:2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