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1/13 08:45



中, 미국 이란제재에 “일방적 제재·확대관할 반대”

외교부, 중국 이란산 석유 금수 유예국 포함 여부는 확인 피해

중국 정부는 5일 미국 정부가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등 이란에 대한 제재 조치를 재개한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과 함께 유감을 표명했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이란 제재 발동과 관련한 논평 요구에 이같이 밝히면서 "일방적인 제재와 '확대관할(長臂管轄 국내법을 적용해 다른 국가를 제재)' 방식에 국제사회가 보편적으로 반대하는데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춘잉 대변인은 이란 핵문제 최종합의는 이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승인한 다자간 합의로서 당연한 전면적이고 실효성 있게 집행돼야 하는 것이라며 "이는 국제 핵비확산 체제와 중동의 평화안정에 도움이 되고 국제사회의 공동이익에도 부합한다"고 지적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지난 반년간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이란핵 최종합의 경우 참여 당사국이 계속 책임감 있는 자세로 계속 합의를 이행하고 이란과 정상적인 경제무역 협력을 유지하도록 노력했으며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지지도 받았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화 대변인은 이란 측이 지금까지 최종합의의 핵 관련 의무를 철저히 이행했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12차례나 이를 확인했고 중국도 이란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주장했다.

화 대변인은 현 정세 하에서 각 당사국이 대국과 장기적인 관점에서 각자의 책임과 의무를 이행하는데 진력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중국은 앞으로도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책임 있는 태도로 이란핵 최종합의의 유지를 위해 부단히 애를 쓰면서 자국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결단코 지키겠다고 화 대변인은 덧붙였다.

한편 화 대변인은 미국이 이란산 원유에 대한 금수조치 적용을 일시 유예하기로 한 8개국 가운데 중국이 포함됐느냐는 질문에는 "중국은 일관해서 일방적인 제재와 확대관할에 반대하며 중국과 이란이 국제법 틀 안에서 정상적이고 합리적이며 합법적으로 협력을 전개하는 것은 응당히 존중과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말하며 직접적인 확인을 피했다.

2018/11/05 22:2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