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1/13 08:45



시진핑 “미국과 상호 양보해 문제 해결하자”

...“美요구 일부 수용” 시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무역전쟁 격화 등으로 미중 관계가 악화하는 것과 관련해 서로 양보하면서 현안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고 신화망(新華網) 등이 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시진핑 국가주석은 전날 방중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이같이 강조했다.

시 국가주석은 미중 간 긴장에 대해 "쌍방이 양보하는 정신으로 우호적인 대화를 통해서 해결하고 싶다"고 언명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중미 관계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미국에 공존을 요청했다.

오는 2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별도로 대좌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주요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의욕도 나타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더불어 "관심 있는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다"며 미중 정상회담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시 주석은 미국 안에서 반중 감정이 고조하는 사실에도 언급하면서 "중국의 정당한 권익은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미국이 중국이 발전하는 권리와 합리적인 권익을 존중하고 중국과 거리를 좁히며 중미 관계가 건전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미중 협력이 세계 평화와 번영에 중요하다"며 "양국이 상호이해를 더욱 깊이 하고 의사소통을 확대해서 갈등을 적절히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시 주석이 '상호 양보'라는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그간 미국의 요구를 어느 선까지 수용할 자세임을 확인한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앞서 시 주석의 최측근인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도 지난 6일 미국과 서로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모색할 용의가 있다고 밝혀 대중 협상에 나설 자세를 보였다.

왕치산 부주석은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경제가 많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어 미중 간 긴밀한 협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며 "중국은 미국과 상호 우려 사항을 협의해 서로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향해 협동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이런 왕 부주석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 양국 간 통상마찰의 해소를 향해 노력을 촉구하는 동시에 적극적으로 대화할 의향이 있음을 천명한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시 국가주석이 키신저와 만난 자리에서 미국 중간선거에 언급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만 면담에 동석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앞서 가진 마리즈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중 협력의 필요성은 당파 차이, 국내 정세의 변화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미국 중간선거에 대한 직접적인 논평을 질의받자 "다른 나라의 내정에는 간섭하지 않는다"며 답변을 피해갔다.

2018/11/09 08:3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