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2/11 04:03



미중,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 작전’ 공방전

펜스 "중국 영토확정 불법" 견제
중국 "항행자유 침해 증거 대라" 반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와 영토 확정이 불법이고 위험하다고 비판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서 이같이 밝혀 아시아 패권으로 이어지는 남중국해 문제에서는 중국과 타협하지 않을 자세를 분명히 했다.

펜스 대통령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등을 앞에 두고 행한 기조연설에서 "인도 태평양에는 제국주의와 침략이 들어갈 자리가 없다"며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경고했다.

역외국으로 치부하며 미국의 개입을 견제하는 중국에 대해 펜스 부통령은 지난 1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가진 회담에서도 확인한 '인도 태평양 지역에 흔들림 없이 영구적으로 관여'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천명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달 워싱턴 강연 때는 많은 분야에서 대립 관계에 있는 중국에 "결코 굴복하지 않는다"고 표명, '신 냉전관계'의 선포로 받아들여졌다.

오는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별도로 회동하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직접적인 대중 비판을 자제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실제로는 중국의 해양 진출을 불법이라는 거센 표현으로 지적하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펜스 부통령은 13일 워싱턴 포스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이 선 위치를 중국 측이 명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로선 미중 정상회담 전에 안전보장 면에서 확고한 자세를 강조함으로써 주도권을 쥐고 강온 교차의 협상을 진행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16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의한 '항행의 자유'가 침해당한 증거를 제시하라"고 반박했다.

화 대변인은 "외부 방해를 배제한 채 조기에 지역의 현실과 필요에 부응하는 규칙에 합의해 남중국해의 평화안정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리커창 총리는 전날 동아시아 서밋에서 남중국해 분쟁 해소를 겨냥한 행동규칙(COC) 책정 협상을 향후 3년 안에 끝내겠다고 언명한 바 있다.

2018/11/16 23:2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