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6/25 10:44



마지막 황제 감독 베르톨루치

‘마지막 황제’ 이탈리아 감독 베르톨루치 별세
할리우드 명작 '마지막 황제'로 아카데미상에 빛나는 이탈리아 출신 세계적인 거장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이 타계했다고 AFP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77세.
통신은 이탈리아 언론을 인용, 베르톨루치 감독이 오랜 암 투병 끝에 로마 자택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베르톨루치 감독은 지난 2003년 척추 디스크 수술을 받고서 10년 넘게 휠체어 생활을 하다가 결국 암에 걸려 눈을 감았다.
파르마에서 출생한 베르톨루치는 '냉혹한 암살자(1962년)', '옛날 옛적 서부에서(1968년)', '거미의 계략(1970년),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1972년)', '마지막
황제(1987년)', '리틀 부다(1996년)', '몽상가들(2003년)', '미 앤 유(2012년)' 등 수작을 남겼다.
그는 말론 브랜도와 마리아 슈나이더가 주연한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에서 노골적인 섹스신으로 비난과 혹평을 받으면서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청나라 12대 황제 푸이(溥義)의 파란만장한 일생을 그린 '마지막 황제'로 아카데미상에서 감독상과 각본상 등 9개 부문을 휩쓸면서 명장 반열에 올랐다.
베르톨루치는 이탈리아와 세계 영화계에 끼친 기여로 2007년과 2011년에는 베니스 영화제와 칸 영화제에서 평생 공로상을 수상했다.

▶ 2018/11/26 21:39

2018/11/19 23:0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