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8/12/11 04:03



[용어 설명] 플라자합의( Plaza agreement )

1985년 9월 22일 미국의 뉴욕에 위치한 플라자 호텔에서 프랑스, 서독, 일본, 미국, 영국으로 구성된 G5의 재무장관들이 외환시장의 개입으로 인하여 발생한 달러화 강세를 시정하기로 결의한 조치를 말한다.

미국은 1980년대 초 레이건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개인 소득세를 대폭 삭감하고 재정지출은 유지함으로써 대규모 재정적자를 발생시켰다. 이러한 재정정책은 대규모 무역수지 적자를 가져 왔고, 특히 대일(對日)적자는 1985년 429억 달러로 확대되었다. 또한 미국의 고금리에 의해 미국으로의 자본유입이
중지되지 않은 상태에서 달러 강세 기조가 계속되었다.

재정적자 및 무역적자의 확대를 더 이상 견딜 수 없게 된 미국은 1985년 9월 22일 뉴욕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프랑스ㆍ서독ㆍ일본ㆍ미국ㆍ영국의 이른바 G5 재무장관 회의에서 당시 제임스 베이커 미국 재무장관이 달러화의 가치상승이 세계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문제점들의 하나라고 지적하고, 일본 엔화와 독일 마르크화의 평가절상을 유도하여 달러 강세 현상을 시정해 줄 것을 요청한다.

결국 G5 재무장관들은 환율이 대외 불균형을 시정하기 위해서는 그 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점, 이를 위해 환율은 펀더멘탈을 지금보다 더 잘 반영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점, 펀더멘탈의 현상 및 전망의 변화를 고려하고 달러를 제외한 주요 통화의 대 달러 환율을 상승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 그리고 이 모든 사안을 위해 보다 밀접하게 협력해 간다는 것들에 대해 합의하였다.

'플라자 합의'가 채택되자 서독 마르크화는 1주 만에 달러화에 대해 약 7%, 엔화는 8.3% 각각 오르는 즉각적인 변화가 나타났고, 이후 2년 동안 달러 가치는
30% 이상 급락하였다. 덕분에 미국 제조업체들은 달러 약세로 높아진 가격경쟁력으로 1990년대 들어 해외시장에서 승승장구했으며, 미국 경제가 회복세를 찾아갔다.

반면 일본은 엔고로 인해 버블 붕괴 등의 타격을 받았으며 2010년대 까지 그 후유증에 시달렸다.

1995년 4월에 G7 경제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엔저 유도를 위한 합의가
있었는데, 1985년 9월 엔고 유도를 위한 플라자합의에 반대되는 내용이라고 하여 역플라자합의라 한다.
출처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

2018/11/28 19:55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