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8/17 20:51



인도, 중국 인터넷 전문가 60명 국외퇴거 조치

"대중 '저자세 외교' 비판에 내년 총선 염두 강경 선회"

인도 당국은 홍콩 인터넷 회사 현지 법인에 취업한 중국인 인터넷 전문가 60명에 대해 출국령을 내렸다고 레코드 차이나가 24일 보도했다.

매체는 더 타임 오부 인디아와 환구망(環球網)을 인용해 인도 정부가 홍콩에 본사를 둔 타이핑양 인터넷(太平洋網絡) 기술공사(퍼시픽 온라인) 인도법인 소속 중국인 전문가들을 국외퇴거 조치했다고 전했다.

인도 당국은 이들 중국인 인터넷 전문가가 "상용비자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언론은 이달 실시한 지방 의회선거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집권 인도인민당이 대패한 것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

민족주의 세력이 모디 총리 정부가 중국에 지나치게 '저자세 외교'를 펼친다고 비판하는 상황을 감안했다는 것이다.

홍콩 본사와 중국 정부는 이에 반발해 항의하며 즉각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퍼시픽 온라인 측은 뭄바이 대법원에 "당국의 결정이 극단적으로 불합리하고 일방적이며 평등한 대우를 받을 권리와 정상적인 업무를 벌일 권리를 침해했다"며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국외퇴거령을 받은 중국 전문가들은 퍼시픽 온라인의 인도 공장 2곳에서 복잡한 기계의 효율적인 조작방법과 생산라인 고장시 대응법 등을 교육시킬 계획이었다고 회사 측은 주장했다.

퍼시픽 온라인은 그간 모디 정부가 내건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프로젝트에 적극 협력했는데 만일 중국 전문가들을 내쫓을 경우 공장이 심각한 영향을 받아 가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매체는 이번 조치가 내년 봄 총선을 염두에 두고 중국에 대한 강경자세를 보임으로써 유권자의 지지를 얻으려는 속셈이 있는 것으로 관측했다.

2018/12/24 22:2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