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3/25 20:39



중국 탐사로봇 ‘옥토끼’ 달 뒷면 조사 시작

세계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한 중국 무인탐사기 창어(嫦娥) 4호에서 '옥토끼(玉兎)'라는 이름을 붙인 무인 로봇 탐사차 '위투-2'가 탐사 활동에 들어갔다.

중국 국가항천국은 위투-2가 3일 밤 10시22분(베이징 시간)께 창어 4호 착륙기에서 분리되면서 역사적인 첫 '발자국'을 달 뒷표면에 남겼다고 밝혔다.

국가항천국은 위투-2가 움직이는 모습이 착륙기에 탑재한 카메라에 찍혀 통신 중계위성 '췌차오(鵲橋ㆍ오작교)'를 거쳐 지구로 송신됐다고 전했다.

착륙기와 탐사차로 이뤄진 창어 4호는 지난달 8일 달을 향해 쏘아올려졌으며 3일 오전 10시26분께 달 뒷면에 성공리에 안착했다.

베이징 항천(우주)통제센터는 오후 3시7분께 췌차오를 통해 창어4호 상단에 있는 위투-2에 분리를 지시했다.

지상 통제센터의 지령을 받은 위투-2는 태양 전지판을 열고 돛대(마스트)를 펼친 다음 천천히 구동을 시작했다. 경사로를 내려온 위투-2는 달 표면을 밟았다.

위투-2는 진공압력, 강력한 방사선과 극단 온도에도 견딜 수 있는 성능을 갖췄으며 파노라마(전경) 카메라와 적외선 영상 분광계, 레이더 측정장치 등을 장착하고 있다.

이들 장치로 달 표면을 촬영하고 토양과 구조를 탐지할 수 있다.

위투-2는 달 표면의 토양과 지형, 광물 등을 탐사하면서 각종 자료를 수집해 지구로 보낸다.

2019/01/04 16:4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