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6/24 20:58



김정은, 시진핑과 정상회담...미국에 대응 협의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제재를 계속하는 미국에 대한 대응책 등에 관해서 의견을 교환한 것 같다고 NHK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4번째로 방중한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30분(현지시간)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도착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앞서 오전 11시(한국시간 낮 12시)께 김 위원장 등 일행을 태운 전용 특별열차가 베이징 중심가에 있는 역을 향하고 베이징 역에 도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 등 북한 측 고위인사들은 일대에 삼엄한 경계가 펼쳐진 속에서 전용차편으로 방중 기간 숙소로 이용하는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 들어가 여장을 풀었다.

이후 김 위원장은 다시 전용차를 타고 댜오위타이 국빈관을 나와 톈안먼 광장 서편에 있는 인민대회당으로 이동하고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에 임한 듯하다고 방송은 전했다.

김 위원장 방중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쌍방 지도자가 양측 관계, 그리고 공동으로 관심을 가진 국제와 지역 문제에 관해 깊이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루카 대변인의 발언에서 유추하면 김 위원장은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는 북한의 입장을 설명하고 제재를 완화하지 않은 미국에 대응하는 문제를 조율하는 한편 중국의 지지를 요청했을 것으로 짐작된다고 방송은 관측했다.

교도 통신도 김정은 위원장이 이날 저녁 인민대회당에 들어갔으며 환영 식전 후 시 주석과 회담한 것으로 전했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겨냥, 비핵화 진행방식과 대북제재 해제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을 공산이 크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통신은 북중이 오는 10월 국교 수립 70주년을 맞이하는 것을 감안해 전통적인 우호 관계의 강화와 발전에 대해서도 확인했을 것으로 점쳤다.

일부 언론은 북중 정상회담이 1시간 정도 계속된 후 환영 만찬과 김 위원장의 생일을 축하하는 행사가 이어진 것으로 소개했다.

2019/01/08 21:5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