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2/18 13:08



중국, 작년 ‘티베트 독립’ 활동 연루 58명 엄벌

변경 소수민족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는 중국 당국은 지난해 티베트 자치구에서만 분리 독립과 관련한 활동을 했다는 혐의로 58명을 엄중 처벌했다고 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중국 반관영 통신 중국신문(中國新聞) 등을 인용해 티베트 자치구 고급인민법원(고등법원)이 2018년 국가 분열을 선동하고 국가안전을 위해하는 범죄 활동을 도운 죄목으로 25명, 민족 간 갈등을 선전한 혐의로 33명에 대한 심리를 종결하면서 중형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티베트 자치구 고급인민법원장은 인민대표대회(인대)와 정협에 대한 업무 보고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보고에서는 고급인민법원은 중국 분열을 선동 획책하고 민족과 종교를 앞세워 악의적으로 갈등을 자극한 이들을 엄벌로 다스렸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재판 2심제를 시행하는 중국에서는 고급인민법원의 심리가 최종심이나 마찬가지이다. 티베트 고급인민법원은 이들 국사범에 대한 형량에 관해선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으나 대체로 장기징역형이나 무기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식 자료로는 2018년 초 시점에 티베트 자치구 인구가 337만명으로 전국 31개 성시자치구 가운데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근래 들어 중국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거주하는 위구르족과 카자흐족 등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민족 200만명을 수용소에 가두고 '비이슬람화 세뇌교육'을 시키는 등 탄압과 박해를 강화하고 있다.

신장 자치구의 소수민족 분리 활동에 비해서는 덜 폭력적이지만 티베트에서도 승려와 주민이 종교자유 보장과 자치권 확대 등을 촉구하는 분신 항의가 끊임없이 벌어지고 있다.

2019/01/14 23:0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