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4/21 23:54



일본, 남북한과 ‘동해 표기 변경’ 3자협의 개최

일본 정부는 동해 표기 변경과 관련해 남북한과 협의하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강력한 요구에 응하기로 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일본해'로 된 동해 명칭을 '동해'로 고치거나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는 문제에 대해 남북한과 일본 3자간 논의하라는 IHO의 압박에 못이겨 비공식 협의를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IHO의 책임 있는 회원으로서 건설적으로 공헌할 생각"이라며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한 유일한 호칭이다. 이를 변경할 필요성도 근거도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협의를 가질 자세를 표명했다.

일본 측은 IHO 차기총회에서 한국과 북한의 주장이 인정될 경우 향후 60년 동안 '동해'라는 표기가 국제기준이 될 것을 우려, 3자협의에 나서기로 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복수의 일본 외교 관계자는 남북한과 일본 간 비공식협의가 올봄께 열릴 예정이라며 외무성 국장급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3자협의에서는 1953년 IHO 지침인 '해양과 바다의 경계' 간행물 3판에서 동해를 '일본해(Japan Sea)'로 기재한 것을 변경하는 문제를 다룬다.

IHO는 세계 각국 지도제작의 기준인 되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를 출간하는데 1929년 초판,1953년 2판까지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됐다.

그간 IHO는 2020년 총회에서 3자협의 결과를 보고하라고 요구해왔다.

남북한은 1992년 유엔에서 "일본 식민지주의 결과"라면서 '일본해(Japan Sea)' 호칭 문제를 처음 제기하고 '동해(East Sea)'로 개칭을 요구했다.

최근 들어선 최소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일본은 IHO가 지난해 가을 "협의에 응하지 않으면 지침 개정만 아니라 폐지도 검토하겠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임에 따라 응할 조짐을 보였다.

2019/01/19 21:5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