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4/24 02:59



훙하이, 미중 무역마찰 여파 중국서 5만명 감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제조사 대만 훙하이(鴻海) 정밀은 미중 무역마찰과 중국 경기둔화, 애플 아이폰 판매 부진에 따라 중국 공장 직원 5만명을 감축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훙하이 정밀은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애플 스마트폰 생산 최대거점인 중국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 공장에서 통상보다 2~3개월 앞당겨 구조조정을 서둘러 생산라인 직원 5만명을 줄였다.

복수 관계자는 훙하이 정저우 공장이 세계에서 아이폰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곳이라며 작년 10월 생산라인에 비정규직을 공급하는 인력회사를 통해 계약 갱신 중단 등으로 이처럼 대량 정리를 시행했다고 전했다.

훙하이는 작년 후반에 10만명 규모의 감원을 했는데 이는 경기감속에 들어간 중국 고용에 상당한 여파를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관계자는 지적했다.

정저우 공장은 8월에서 다음해 1월에 걸친 판매 성수기에는 직원 수가 최대 30만~40만명으로 불어난다.

중화권 최대 명절 춘절(설)을 앞두고 구조조정을 실시하는 것이 통상적이나 이번 처럼 수요 감소를 이유로 2~3개월 앞당겨 대규모 감원을 하는 일은 이례적이다.

2019/01/19 21:5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