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4/24 02:59



대만, 중국제 통신기기 공공기관서 퇴출 방침

'안전보장' 이유 화웨이 등 대상 3월 말까지 공표

대만 정부는 안전보장 우려에서 중국산 통신기기를 공공기관에서 배제할 방침이라고 타이완 뉴스와 닛케이 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정부에서 통신 등을 감독 관장하는 행정원 국가통신전파위원회(NCC)는 오는 3월 말까지 안보상 문제가 있는 중국기업의 명단을 공표할 예정이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 기술 등이 퇴출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차이 정부는 양안통일을 목표로 하는 중국의 거센 압박으로 정치, 경제, 외교, 군사적으로 곤경에 처해있지만 대중 강경자세를 견지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동조하는 차원에서 이런 조치에 나서는 것으로 해석된다.

규제를 받은 중국 업체로는 화웨이 외에도 중싱통신(中興通訊 ZTE), 감시카메라의 하이크비전(杭州海康威視数字技術), 다화 테크놀로지(浙江大華技術), 컴퓨터 생산 레노보(聯想)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NCC 명단에 들어가면 대만 공공기관 등에 기기 납품은 사실상 금지된다.

앞서 대만 정부 연구기관 공업기술연구원(ITRI)은 지난 15일부터 화웨이의 스마트폰으로 내부 네트워크 접근을 차단했다.

과학기술부 산하 국가실험연구원도 같은 조치를 취했다. NCC도 차세대 고속통신(5G)에서 중국제 통신설비 사용을 불허하기로 했다.

차이 총통은 신년담화에서 "기밀정보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국기업 문제는 전 세계적으로 주의를 환기하고 있다"며 "중요한 정부 인프라에서는 이를 위험을 초래하는 구멍을 전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만군은 그간 스마트폰을 비롯한 중국제 통신기기의 사용을 전면 금지했는데 이번 조치로 다른 공적기관까지 확대하는 셈이다.

2019/01/23 22:45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