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2/18 13:08



일본대사, 자민당에 30일 文정부 실태 보고차 귀국

28일부터 외무성 회의도 참석...“레이더 조준‘ 등 갈등 대책 논의 가능성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레이더 조준' 갈등에 대한 대응조치로서 주한대사의소환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다음 주 일시 귀국한다고 산케이 신문과 교도 통신이 25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집권 자민당은 전날 나가미네 주한대사를 오는 30일 열리는 외교부회-외교문제 조사회 합동회의에 불러 문재인 정부의 실태에 관한 보고를 듣기로 결정했다.

강제징용 소송,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의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대한 사격 관제 레이더 조사 공방 등에서 한국 정부가 '불성실한 대응'을 계속한다고 판단하는 자민당은 이번 회의를 통해 일본의 대항 조치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일본 외무성도 오는 28일부터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외무성 회의에 나가미네 주한대사가 출석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특별히 나가미네 대사만 귀국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 이외에도 아시아 대양주국 관할 국가에 주재하는 대사도 귀국해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나가미네 대사의 본국 귀환이 일각에서 거론하는 한국에 대한 대응조치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하지만 한반도와 중국, 아시아-태평양 주재 공관장들이 모이는 회의인 만큼 일본 외무성으로선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한일 외교갈등을 중점적으로 협의하고 대책을 강구할 공산이 농후하다.

2019/01/25 22:5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