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4/22 08:44



아베, ‘북방영토 불법점거’ 표현 사용 안해

....일러 평화조약 조기 체결 겨냥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7일 러시아와 평화조약 조기 체결을 겨냥해 이제껏 사용한 '북방영토 귀속 문제', '불법 점거'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 유화적인 자세를 보여 주목을 사고 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쿠릴 4개섬(북방영토)의 반환을 촉구하는 '북방영토의 날'을 맞아 도쿄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 일러 영토 문제를 해결해 평화조약의 체결을 목표로 하겠다는 방침을 언명하면서 종전과는 달리 '북방 4개섬의 귀속 문제' 등 표현을 쓰지 않았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러시아 측의 반발하는 움직임을 감안해 평화조약 협상의 진전을 향한 분위기 조성 일환으로 보인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북방영토의 날'은 1855년 2월7일 쿠릴 4개섬을 일본 영토로 하는 조약이 일러 간에 맺어진 것을 기념해 제정했다. 매년 북방영토 전 주민까지 참석한 가운데 반환을 요구하는 전국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전국대회 인사말에서 북방영토에 관해 "전후 73년 넘게 남은 과제을 해결하는 일이 쉽지는 않지만 반드시 성사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일본 국민과 러시아 국민이 상호 신뢰관계를 한층 증진하고 서로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공동작업을 힘차게 추진, 영토문제를 해결해 평화조약을 체결한다는 기본 방침하에서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고 거듭 천명했다.

다만 아베 총리는 그간 인사말에서 "북방영토의 귀속 문제를 해결해 평화조약을 맺는다"고 언급했지만 이번에는 "북방영토의 귀속 문제' 등 표현을 거론하지 않았다.

또한 북방 4개섬의 반환 실현을 목표로 해서 채택한 대회 호소문도 예년에 넣었던 "(쿠릴 4개섬이)불법적으로 점거됐다" 등 문구를 담지 않았다.

한편 행사에 동석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은 인사말에서 "1956년 일소 공동선언에는 조부인 고노 이치로가 일본 정부의 전권대표 중 한 명으로서 서명했다. 그 뜻을 계승한 사람이자 교섭 책임자로서 가일층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노 외상 역시 작년 대회에선 "북방영토가 우리나라의 고유영토이다"라고 발언했으나 7일에는 이런 표현을 쓰지 않았다.

2019/02/07 21:5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