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2/18 11:45



[今天歷史-2월8일] 러일전쟁, 일본 유학생 2·8 독립선언

중국 최대 위조지폐사범 주범 7명 사형 집행

2001년 2월 8일 중국 공산화 이후 최대 위조지폐 사범의 주범 7명에 대해 사형이 집행됐다.

이들은 1995년 5월부터 1999년 6월까지 광둥(廣東)성 산웨이(汕尾)시 등에서 총 6억 위안에 달하는 위조지폐를 대량으로 인쇄했다.

이들은 1심인 광둥성 산웨이시 중급 인민법원과 2심인 광둥성 고급인민법원에서 사형판결을 받았으며 최종심인 최고인민법원도 2001년 2월6일 원심을 확정했고 이틀 뒤인 8일에 집행이 이루어졌다.

최고인민법원은 위조지폐 제작은 국가경제의 안정과 사회 안정을 극히 위태롭게 하는 경제범죄라며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2005년 9월 이후 미국 재무부의 금융제재로 불거진 북한의 위조달러화 제조 혐의에 대해 중국측이 결코 북한에 호의적이 아닌것도 이러한 중국 당국의 인식과 연관되어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北-美 위조달러 北공모 논란속 中 위조달러 암시장 유통 확인 2005/11/26 01:37

지난해 위안화위폐 1,500억원어치 적발 2005/05/20 07:06

1904년 2월 8일 일본군이 선전포고 없이 중국 뤼순(旅順)항에 정박 중이던 러시아 함대를 공격하는 것을 시작으로 러일 전쟁이 발발했다. 일본은 다음 날인 9일 대한제국(조선) 제물포 항(인천)에 정박하고 있던 러시아 군함 2척에 대한 공격을 가햇으며 뤼순항 기습 공격 이틀 뒤인 10일에서야 정식으로 선전포고 햇다. 러시아는 일본과 전투를 시작한지 8일이 지난 뒤에 선전포고햇다.

일본이 이처럼 러시아를 선전 포고에 앞서 기습 공격한 지 꼭 41년 6개월 뒤인 1945년 8월 8일 러시아의 후신 소련은 일본에 선전포고하고 바로 하루 뒤인 8월 9일 0시를 기해 일본의 괴뢰국 만주국에 대한 대대적 공격을 가했다. 소련군의 만주국 내 일본군에 대한 공격은 손전 포고 뒤 군사 공격이라는 형식을 갖추기는 하였으나 실질적으로는 기습 공격이었다. 소련의 대일 선전포고는 청일 전쟁과 러일 전쟁과 마찬가지로 기습을 통해 미국과의 태평양 전쟁을 일으켰던 일본이 미국으로부터 사상 첫 핵 투하 공격을 받은지 하루 뒤였다. 소련의 이같은 공격은 '역사를ㅢ식한 보복'이었다.

일본의 조선(대한 제국) 병탄과 중국 침략의 길을 열어 준 러일 전쟁은 미국-스페인 전쟁, 보어 전쟁과 더불어 자유주의적 자본주의가 제국주의 단계로 접어드는 3대 전쟁의 하나로 꼽힌다. 이들 전쟁의 승자는 미국,영국 그리고 일본으로 모두 해양 국가이다. 미국은 이후 중남미를 '자신의 뒤뜰'로 삼았고 스페인의 아시아 식민지엿던 필리핀을 넘겨 받아 명실상부한 태평양 국가가 되었다. 영국은 뒷날 '영국의 베트남 전쟁'이었다라는 평가를 받았던 보어 전쟁에서 고전 끝에 승리하여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식민지로 만들어 아프맄카 종단 정책의 하단을 확보햇다.

러시아 군은 러일 전쟁 초기 군 병력에서 일본군을 크게 앞섰으나 준비 부족, 군사기술의 낙후, 군 지휘관의 소극적인 대응 등으로 인해 일본 지상군에 밀렸고 끝내 주 전쟁터가 된 중국 만주 지역( 동북 3성 지구)가 육지로 인접해 있는 이점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결국 지상전에서 결정적 군사적 패배를 당하지 않은 가운데서 강화 조약을 맺었다.

러시아 국내 ㅐ서 벌어진 혁명 사태 그리고 황제 니콜라이 2세의 작전 판단 과오 등으로 무리한 항해로 강요당한 쓰시마 해전에서 결국 대참패를 당햇고 이는 러시아패배를 결정지었다.

뤼순과 제물포 기습 이후 전쟁의 경과는 다음과 같다.

1904년 4월 8일 = 일본군이 뤼순 항의 러시아 태평양 함대를 무력화시켰다

1904년 8월 10일 = 일본함대 황해(서해)에서 포위를 돌파하려던 러 태평양 함대 대파

1904년 8월 하순 = 랴오양(遼陽) 회전에서 일본 승리

1904년 9월 4일 = 일본군 랴오양 점령

1905년 1월 2일 =러시아 해군육전대 4만 8,000명 뤼순에서 일군에 항복

1905년 3월 = 50만 러시아 군 35만의 일본군 진격에 후퇴 :

1905년 5월 27일 = 희망봉을 돌아 1만 8,000 해리를 항해한 러시아의 발트 함대가 대한 해협에서 벌어진 쓰시마 해전에서 일본 해군에 의해 궤멸됨. 38척 중 3척만이 일본 해군의 저지망을 뚫었으며 나머지는 모두 격침됨
발트 함대의 궤멸 이후 러시아 군은 제대로 싸움다운 싸움을 하지 못했으며 러시아의 황제는 때마침 발발한 국내혁명을 진압하기 위해 정전을 희망했다.

또한 중국과 필리핀 등 서태평양 지역에서의 식민주의적 이권을 보호하기 위해 일본 에 대해 전비와 군사 전략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미국과 영국은 러시아의 발트 함대 괴멸 이후 일본에 더 이상 지원하지 않았다.

일본도 만주 지역에서는 막대한 인명 손상에도 불구, 결정적 승리를 거두지는못했다.해전에서와는 달리 육전에서는 내상 깊은 승전이었다. 더구나 미국과 영국이 팔짱을 끼는 태도로 돌아서자 일본은더 이상 전쟁을 수행할 수 없는 기진맥진한 처지에 놓이게 됐다.

결국 미국시어도어 루즈벨트 대통령의 중재 아래 1905년 9월 5일 포츠머스 강화조약이 체결됐으며 일본은 만주와 한반도에 대해 배타적 통제권을 확보하게 됐다. 이 전쟁 와중에서 만주지역의 중국인들과 한반도의 조선인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우리나라 역사 속의 오늘

일본에 유학 중인 조선(한국) 유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2·8 독립 선언을 발표했다(1919).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선언서와 결의문을 선포한 이 사건은 도쿄 조선청년독립단이 주동한 것으로, 대표는 최팔용·윤창석·김도연·이종근·이광수·송계백·김철수·최근우·백관수·김상덕·서춘 등이었다. 이들은 미국대통령 윌슨의 민족자결주의 제창에 자극받아 도쿄 조선기독교청년회관에서 한국유학생 대회를 열어, 남녀 유학생 6백여 명이 모인 자리에서 최팔용(1891~1922)이 대표로 나가 이광수가 작성한 선언서와 결의문을 낭독, 만장일치로 가결하였다.ㅣ 대표들은 일본의회에 청원서를 제출하려다가 일본경찰의 제지로 실패했다.

선언서의 첫 머리는 "조선청년독립단은 우리 2천만 민족을 대표하여 정의와 자유의 승리를 얻은 세계만국 앞에 독립됨을 선언하노라"고 시작하였다. 선언서는
한일합방이 한국민의 뜻에 반하는 것인만큼 일본은 한국을 독립시킬 것, 미국과 영국은 일본의 한국합병을 솔선 승인 한 죄가 있으므로 속죄의 의무를 질 것, 을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때는 우리 민족이 생존을 위해 자유행동을 취해 독립을 달성할 것 이라고 선언했다.
4개항의 <결의문>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본단(本團)은 한일합병이 우리 민족의 자유의사에서 나오지 아니하고 우리 민족의 생존발전을 위협하고 동양의 평화를 요란케 하는 원인이
된다는 이유로 독립을 주장함.
②본단은 일본의회 및 정부에 조선민족대회를 소집하여 대회의 결의로 우리 민족의 운명을 판결할 기회를 요구함.
③본단은 만국회의에 민족자결주의를 우리 민족에게 적용하기를 요구함. 이 목적을 달하기 위해 일본에 주재한 각국 대·공사에게 본단의 의사를 각 그 정부에 전달하기를 요구하고 동시에 위원 3명을 만국평화회의에 파견함. 우 위원은 이미 파견된 우리 민족의 위원과 같은 행동을 취함.
④앞의 모든 항목의 요구가 실패될 때는 우리 민족은 일본에 대해 영원히 혈전을 선언함. 이것으로써 발생하는 참화는 우리 민족이 그 책임을 지지 아니함.

일본경찰은 주동자 60여 명을 체포, 그중 최팔용·김도연·백관수·윤창석·송계백·서춘·김상덕·이원군 등 9명에 대해 일체의 방청을 금지한 재판을 열고 출판법 위반을 걸어 최팔용·서춘은 1년, 그 외는 9개월에서 3개월까지 금고에 처했다. 이 2·8독립선언은 곧장 국내의 민족지도자·학생들에게 알려져 3·1운동을 일으키는 한 계기가 되었다.

2·8 독립 선언 24년 9개월 23일 뒤인 1943년 12월 1일 미국 루스벨트 대통령과 영국 처칠 총리는 장제스 중국 총통과 함께 카이로 선언을 통해 한국의 독립을 약속했다.
미국과 영국의 한국병탄 승인 속죄 의무 이행 요구를 받아들인 셈이다.


[今天歷史-11월2일] 랜싱-이시이 협정, 毛 3번째 소련 방문/a>

2019/02/08 12:0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