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8/20 20:54



中국유기업, 북한무기 선적 제순호 소유 운영

지난 2016년 북한제 로켓 수류탄 3만발을 싣고가다가 수에즈 운하에서 적발된 북한 선박 제순(Jie Shun·捷順)호는 중국 국영기업이 실제 소유자로 대북 제재를 위반한 중국인들에 의해 운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9일 보도했다.

방송은 영국 왕립국방안전보장연구소(Royal United Services Institute for Defence and Security Studies RUSI)가 전날 내놓은 보고서를 인용해 캄보디아 편의치적선으로 위장한 제순호가 이같이 운항되면서 중국의 유엔 대북제재 이행에 의문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제순호는 2016년 8월 3만발에 달하는 로켓 수류탄 등 북한제 무기를 적재하고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던 중 이집트 당국에 의해 단속 당했다.

RUSI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산하 1718 위원회는 제순호를 적발 조사하면서 얻은 정보를 토대로 대북제재를 어긴 중국 기업과 개인들이 지속적으로 북한의 불법 해상활동에 관여한 사실을 파악했다.

특히 제순호를 처음 등록한 회사는 중국 정부 소속‘랴오닝 해운회사'로 이 회사가 입주한 빌딩에는 북한 해운사 ‘원양해운 관리회사’와 북한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39호실이 운영하는 ‘대성은행'과 밀접하게 연관된 ‘대성산’이 있었다고 RUSI는 밝혔다.

RUSI는 제순호를 운영하던 핵심 인물이 ‘랴오닝 해외 무역 식품 해운회사(Liaoning Foreign Trade Foodstuffs Shipping)'의 경영자인 리안산(李安山)이라면서 그는 유엔 안보리 전문패널 보고서에 자주 등장했던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리안선 이전에 제순호 선주는 경수로 등을 북한에 수출해 2017년 미국 재무부의 제재 대상에 오른 쑨쓰둥(孫嗣東)이라고 RUSI는 설명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제임스 바이른 RUSI 연구원은 제순호의 불법 무기수송 적발 사례는 대북 제재 회피를 돕는 불법 네트워크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다.

바이른 연구원은 지선호 관련자들이 중국 다롄(大連)과 홍콩 등지에서 북한의 불법 해상 네트워크에 연루돼 있다는 사실도 발견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보고서가 북한의 불법 무기수출을 중국 정부가 도왔다고 결론짓지는 않았지만 북한의 불법 해상활동을 도운 이들이 중국 정부와 연관돼 있다는 사실은 포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제순호는 약 2600만 달러(292억원) 상당의 북한제 무기를 적재하고 있었는데 로켓 수류탄을 구매한 것은 이집트 방산업체인 아랍산업화기구(AOI)로 드러난 바 있다.

2019/02/10 13:4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