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9/15 14:29



대만 증시, 미중협상 진전 기대에 사흘째 상승 마감

대만 증시는 20일 재개한 미중 무역협상이 진전을 보일 것이라는 기대로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채 마감했다.

자취안(加權) 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120.20 포인트, 1.18% 오른 1만272.46으로 폐장했다. 2018년 10월9일 이래 4개월 반만에 고가권을 찍었다.

시가 총액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 TSMC(대만적체전로제조)가 고액 배당으로 견조하게 움직이면서 장을 주도했다. TSMC는 2.4% 급등했다.

애플 관련 종목도 매수세가 유입하면서 강세를 보였다. 전자기기 위탁제조 훙하이 정밀과 광학렌즈주 다리광전 등 주력주도 올랐다. 철강주와 소재주, 플라스틱 관련주, 시멘트주 역시 상승했다.

하지만 왕훙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메모리주는 약세를 면치 못했다. 운수주와 식품주, 의류 관련주 역시 밀려났다.

거래액은 1319억8900만 대만달러(약 4조8150억원)를 기록했다.

2019/02/20 22:2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