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5/19 23:32



시진핑, 인민해방군 전인대 대표단 회의 참석

..."내년까지 강군 건설 촉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겸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은 인민해방군에 대해 2020년까지 강군(强軍) 건설을 실현하라고 지시했다고 국제방송과 신화망(新華網) 등이 1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오후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2차회의에 참석하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부대 대표단의 전체회의에 출석해 훈시했다.

시 주석은 "금년이 샤오캉(小康) 사회의 전면 건설과 첫 번째 '백년분투 목표'를 실현시키는 관건이 되는 한 해이자 우리 군대의 건설 발전에 관한 제13차 5개년계획을 실시, 국방과 군대 건설의 2020년 목표와 임무를 달성하는 '견고한 전략'의 한 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 주석은 "때문에 전군은 중국의 꿈(夢), 강군의 꿈을 이루겠다는 높은 견지에서 13차 5개년계획의 중요성과 긴박성을 확실히 인식하고 의지를 다지는 동시에 사명과 책임감을 강화하고 전력을 다해 예정대로 설정 목표와 임무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 주석은 인민해방군 대표단의 발언들을 청취하고서 군대 건설의 발전 촉진에 관한 13차 5개년 계획의 실시와 관련한 구체적인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시 주석은 "정책과 제도의 개혁이라는 계기를 포착해 군사력의 증강과 군사관리 등 정책 제도를 개선하고 임무 실행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는 중국공산당 정치국위원인 쉬치량(許其亮)과 장유샤(張又俠) 중앙군사위 부주석, 군사위원인 웨이펑허(魏鳳和) 국방부장과 리쭤청(李作成) 연합참모부 참모장 등 군 수뇌부가 배석했다.

2019/03/13 23:0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