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6/17 08:05



맬패스 WB 총재 “중국에 융자 축소” 언명

미국 재무차관 출신으로 대중 강경파인 데이비드 맬패스(62) 신임 세계은행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한 융자를 축소하겠다고 밝히면서 대중 견제 행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대해 "경제발전과 함께 큰 차입국에서 대단히 적게 대출을 받는 나라가 되고 있다"며 대중 융자가 축소하는 과정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맬패스 총재는 중국이 발전도상국에 공여하는 대출 상황에 관해 투명성을 높이라고 촉구해 중국이 새 실크로드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一帶一路)'와 연관된 과도한 융자로 물의를 일으키는 것을 문제 삼을 자세를 내비쳤다.

맬패스 총재는 12~14일 열리는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 연석총회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중국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분명히 했다.

그는 "중국이 지난 수십 년간에 걸쳐 경제적으로 강대해졌다"며 세계은행이 작년 8년 만에 증자를 결정했을 때 중국이 출자비율을 높이는 동시에 대중 비중을 축소하는 융자 규칙의 개선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맬패스 총재는 세계은행의 융자 대상에서 중국의 역할이 진화하고 있다고 지적해 피지원국에서 지원국으로 전환을 서두라고 재촉했다.

그는 중국이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활발히 추진하는 개발 프로젝트에 관해서도 "채무 내용과 사업의 질에 대해 한층 투명성을 향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스리랑카 등 일부 국가가 중국의 과잉 대출을 많았다가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진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미국 재무부 국제문제 담당 차관이던 맬패스는 지난 5일 5년 임기의 세계은행 총재로 공식 선임됐다.

맬패스는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의 사퇴로 공석이 된 총재직에 단독 입후보해 뽑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맬패스는 보수 성향의 경제학자로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에서 재무차관을,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는 국무차관을 지냈다.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캠프에서 경제정책 보좌관으로 활동했고, 정권 출범 이후 재무차관으로 합류해 미중 무역협상 등에 깊숙이 관여했다.

2019/04/12 14:3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