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10/16 23:50



중국, 새 핵군축협정에 “참가 않는다” 거부

중국 정부는 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미중러 간 새로운 핵무기 군축협정에 참가하지 않을 방침을 밝혔다고 신화망(新華網)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러에 의한 중거리 핵전력(INF) 폐기협정을 다시 맺자고 촉구한데 대해 이같이 일축 거부하는 자세를 분명히 했다.

겅솽 대변인은 "어떤 나라가 중국의 군축을 얘기하는 것에는 결단코 반대한다. 중국이 어떠한 3개국 간 핵군축 협의에도 참여할 계획이 없다"고 명언했다.

또한 겅솽 대변인은 중국의 핵전력에 관해 "국가안전보장에 필요한 최저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 러시아와는 수량으론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현격한 차이를 두고 있다. 상황이 전혀 다르다"고 강조했다.

겅솽 대변인은 "최대 규모의 핵무기 보유국이 핵군축에 대한 책임을 갖고 있으며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대폭적인 감축을 진행하는 것이 당장 시급하다"고 지적, 역으로 미국과 러시아를 견제했다.

그는 중국이 일관해서 핵무기의 전면 금지와 철저한 폐기를 주장했다며 미러가 솔선해서 핵감축을 단행해 여타 국가가 핵군축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라고 당부했다.

미러 중거리 핵전력(INF) 폐기조약의 파기를 선언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전화회담을 가지면서 중국을 포함하는 새로운 핵군축 협정을 체결하자고 제의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무역협상보다 (핵군축에)적극적이다. 조만간 러시아와 논의를 시작하고 중국은 나중에 가세한다"고 덧붙였다.

2019/05/06 23:0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