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9/15 14:29



중국, SLBM 쥐랑-3 발사...대미 억지력 과시

중국군이 작년 말 개발에 성공한 최신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SLBM) 쥐랑(巨浪)-3의 시험 발사를 실시한 것으로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가 5일 사실상 확인했다.

당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가 발간하는 환구시보는 이날 영문판에 인민해방군이 쥐랑-3 발사실험을 진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군사 전문가를 인용해 미중 통상마찰 등 양국 간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미국의 도발에 대항하는 중국의 억지력을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 이번 쥐랑-3 실험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쥐랑-3은 지난 2일 새벽 서해 북단에 있는 보하이(北海)에서 쏘아 올려졌다. 당시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에는 산둥성과 산시(山西)성, 허베이성 등 넒은 지역에서 '미확인 비행물체(UFO)'를 목격했다는 정보가 '발광 비상체' 사진과 함께 연달아 떴다.

'UF0 소동'이 확산하자 중국 해군은 3일 밤 웨이보에 "당신은 UFO를 믿습니까"라는 글과 더불어 SLBM 사진을 게재해 수중 발사 탄도 미사일 시험이 있었음을 내비쳤다.

중국군은 보하미에서 094형 전략 핵잠수함에 탑재한 쥐랑-3을 쏘아올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국 국방부 소식통은 중국이 작년 11월 말 사정 1만2000km에 달하는 3세대 SLBM 쥐랑(巨浪)-3을 성공리에 발사했다고 밝혔다.

그때는 개량 032형 칭(淸)급 재래식 잠수함에서 다탄두 핵미사일을 장착한 쥐랑-3을 발사했다고 한다.

미국 정보기관은 자국 본토 거의 전역을 사정권에 둔 쥐랑-3 시험발사를 탄도 미사일 조기경보 위성 등을 통해 면밀히 감시했다.

미국 국방부는 '2018년 중국 군사력 보고서'에서 인민해방군이 2020년 이후 건조하는 096형 전략 핵잠수함에 쥐랑-3을 탑재할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실전 배치를 앞당긴 셈이다.

중국이 현재 배치하는 SLBM은 쥐랑-2로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 둥펑(東風)-31의 개량형이다. 쥐랑-2 사정은 7400~8000km로 미국에 대한 억지력이 제한적이라는 평가이다.

때문에 현재 전력으로는 중국 핵잠수함이 전비태세 구역인 남중국해에서 미국 본토에 도달하는 SLBM를 쏘지 못하고 단지 미국 동맹국과 아시아의 미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을 뿐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었다.

이제껏 중국군 당국은 쥐랑-3의 존재에 관해서 확인한 적이 전혀 없다.

전문가는 쥐랑-3이 ICBM 둥펑-41의 기술을 이용해 개발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쥐랑-3과 둥펑-41 모두 고체연료 엔진을 장착하는 등 유사한 점이 적지 않다.

2019/06/05 22:4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