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09/15 14:29



中, 10월 4중전회 개최...무역전쟁·홍콩 사태 등 현안 논의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공산당은 내달 베이징(北京)에서 제19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를 연다고 신화망(新華網)과 인민망(人民網) 등이 31일 보도했다.

관영 매체에 따르면 중국공산당은 전날 시진핑(習近平) 총서기가 주재하는 정치국 회의를 소집하고 당 중요회의인 4중전회를 10월 베이징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매체는 구체적인 일정 등에는 언급하지 않은 채 4중전회의 주요 의제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를 완전하게 만들고 국가를 통치하는 시스템과 능력을 현대화하는 것과 관련한 중대 문제 등이라고 전했다.

정치국 회의는 "지난 70년 동안 당은 세상에서 유례없는 경제발전과 정치적 안정이라는 기적을 창출했다"고 평가하면서 4중전회에서 공산당의 일당통치 견지를 확인할 방침을 강조했다.

이로써 4중전회는 작년 2월 헌법상 국가주석의 임기제한 삭제를 결정한 3중전회 이후 20개월 만에 열리게 된다.

4중전회에서는 시진핑 지도부 2기의 기조 경제정책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지만 관영 매체는 국정운영의 중대 문제와 사회주의 제도 존재 방식을 다룬다면서 경제문제에 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래도 전문가들은 이번 4중전회에선 통상마찰 등으로 미국과 갈등이 격화하는 문제를 비롯해 홍콩 정세, 한반도 비핵화 등 각종 당면한 현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해 향후 정권 운영의 방향성을 세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례적으로 가을에 열리는 4중전회가 지난해 소집되지 않으면서 시진핑 국가주석의 위상이 약화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시진핑 주석이 중국 경기둔화에 대해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도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기 때문에 당내 비판을 받고 있다"는 억측이 나돌았다.

다만 시진핑 주석은 이달 상순 허베이(河北)성에서 가진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를 거치면서 대미 정책 등 현안에 관해 원로들을 포함한 당내 합의를 얻어 4중전회에 임하기로 했다는 분석이다.

2019/08/31 23:0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