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10/15 08:18



캐리 람 “당장 추가 긴급법 발동 계획 없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8일 시위 사태가 격화하고 있지만 복면금지에 이어 추가로 긴급조치법을 발동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동망(東網)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비상사태 상황에서 행정장관이 공공이익을 위해 필요한 규제를 제정할 수 있는 '긴급 상황 규칙 조례'를 원용할 생각이 당장은 없다고 언명했다.

앞서 캐리 람 행정장관은 지난 4일 긴급법을 50년 만에 발동해 복면금지법을 만들어 다음날부터 시행했다.

하지만 복면금지법 실시 후 이에 반발한 시위대의 항의 활동이 한층 격렬해졌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어떤 상황까지 치달을 경우 시위 사태 진정을 위해 중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할 것인가는 질문에 "홍콩 정부에는 자력으로 시위 사태에 대처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캐리 람 행정장관은 "중앙정부에 대한 지원 요청 등 특별한 조치를 취할 상황에 관해선 당장 확실히 얘기할 수 없다"고 말해 여지를 남겨두었다.

아울러 캐리 람 행정장관은 복면금지법 효과에 대해선 판단하기에는 아직 시기상조하면서 젊은 시위자에 정치활동에 개입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캐리 람 행정장관은 외국 여행객 수가 급감하고 있다면서 3분기 홍콩 경제지표에 대한 시위 여파가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중국 최대 연휴인 국경절 기간이 10월1~6일 사이 홍콩을 찾은 방문객 수는 종전보다 50% 이상 격감했다며 특히 유통업, 케이터링, 관광업, 호텔업에 대한 영향이 막심하다고 전했다.

2019/10/08 21:1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