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11/15 07:36



中, 남중국해 충돌방지 행동규칙 2년내 책정 확인

중국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3일 남중국해 분쟁을 방지하기 위한 행동규칙(COC)을 예정대로 향후 2년 이내에 책정할 방침을 확인했다.

NHK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이날 태국 방콕에서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들과 만나 개최한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언명했다.

중국와 아세안 10개국 간 정상회의는 이날 한국시간으로 정오께 시작했다.

정상회의 모두에 리커창 총리는 "국제정세와 지역정세가 복잡하게 변화를 거듭하는 속에서 상호 협력의 안정적인 발전은 역내와 각 당사자에 유익하다"고 강조했다.

리커창 총리는 남중국해에서 충돌을 막기 위한 룰로서 중국과 아세안이 책정을 목표로 하는 행동규칙을 "공통인식에 따라 추진하고 싶다. 이는 남중국해의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을 가져다주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남중국해를 둘러싸곤 중국이 거의 전 해역에 대한 주권을 주장하면서 군사기지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베트남과 필리핀 등 영유권을 다투는 아세안 각국과 미국이 거세게 경계하며 반발하고 있다.

중국으로선 행동규칙의 책정을 아세안과 예정대로 진행함으로써 항행의 자유 작전 시행 등으로 남중국해 문제에 개입을 확대하는 미국의 영향력을 배제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다.

돌발적인 충돌 사태 등을 피하고자 아세안과 중국은 2002년 행동선언(DOC)을 체결했지만 강제 규정 부재로 실효성이 없었다.

이후 남중국해에서 분규가 잦아지자 2013년부터 법적 구속력을 지닌 행동규칙 책정 작업에 들어가 갖은 진통 끝에 2017년 '행동규칙 틀'을 만들어냈다.

양측은 6월 중국 후난성에서 고위급 협의를 열어 COC 틀을 바탕으로 한 행동규칙 초안 작성 작업을 거듭했다.

작년 11월 리 총리는 아세안 정상들에게 "중국이 패권과 확대를 추구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생각이 없다. 중국을 절대로 그런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 중국이 원하는 것은 주변국과 협력 화해 관계를 구축하는 일"이라며 행동규칙을 3년 이내에 책정하자고 제안했다.

2019/11/03 22:2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