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11/15 22:13



中, 臺우대책 발표...“총통선거 국민당 지원”

5G·민간항공·테마파크 사업 진출 확대...영사보호·취업 등 혜택도

중국 정부는 4일 그간 외교와 정치, 군사적 압박을 확대해온 대만의 기업과 개인에 대한 우대책을 전격적으로 발표했다고 신화망(新華網)과 중앙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 판공실과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이날 연명으로 고속대용량 5세대(5G) 이동통신 정비와 테마파크, 항공사업 등에 대만 측의 투자를 촉진하는 26개 항목의 우대조치를 내놓았다.

중국 정부는 이번 조치가 "대륙의 발전 기회를 대만 동포와 나누기 위한 것"으로 지난달 31일 끝난 중국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 정신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대만기업이 5G 연구개발과 네트워크 구축 등 첨단기술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했으며 당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대만기업이 중국기업과 대등하게 중대기술 장비와 5G, 자원 재활용, 민간항공, 테마파크, 신형 금융기관 등 투자, 융자, 무역구제, 수출 신용보험, 수출입 절차 편리, 표준 제정, 청년 창업 시범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대만 주민에는 영사보호, 농업협력, 교통이용, 통신료, 부동산 구입자격, 문화체육, 직무고과, 모집 분류 등에서 더 많은 편리와 혜택을 주기로 했다.

대만사무 판공실은 우대책이 시진핑(習近平) 총서기가 지난 1월2일 발표한 '5개 방침'과 4중전회 정신에 따라 양안 교류 협력을 완벽히 촉진하고 양안 융합발전을 심화하며 대만 동포의 복지제도와 정책조치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중국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대만 쪽에서는 내년 1월 총통선거를 앞두고 친중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그간 대만 수교국을 빼앗는 외교 공세와 중국 여행객 방문 제한 등 압력으로 인해 높아진 반중 정서를 무마하려는데 목적으로 두고 있다.

특히 대중 융화노선의 국민당 대선후보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이 민진당 대선후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에 지지율에서 열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국민당을 지원하려는 속셈에 따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2019/11/04 20:3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